본문 바로가기

도서출판여이연/여/성이론

여/성이론 통권 제30호

발행일: 2014.06.02 저자: 여성문화이론연구소 편집부
 
 책 소개

최근 세월호 참사를 둘러싸고 표면에 떠오른 우리 사회의 비합리성은 끔찍하기는 하나 새로운 것은 아니다. 안전 교육 미비와 같은 기초 사항은 물론이거니와 과학적 구조 수준, 재난 발생 시 기관별 연계, 선체 검사 및 운행 허가, 담당 부처의 관리 감독 등, 전문화된 체계나 엄밀한 역할 수행을 찾아볼 수 없었다. 아직도 이 정도라니 그 허술함에 탄식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이보다 더 부끄럽고 두려운 일은 우리 사회의 기만성이다. 어떠한 손해와 처벌이 닥친다 해도 생명을 첫 번째 가치로 삼는 원칙은 없고, 이를 뼈아프게 반성하거나 해결하려는 진정성도 없다. ‘당연히 그러해야 하지만, 그것이 참 …’이 세월호 구조의 일관된 태도였다. 우리 사회에서 도덕적 구호란 세련된, 그러나 기만적인 수사에 불과하다는 것이 명확히 드러났다.

 

후기 자본주의에서 연명하고 있는 이들 중 이 문제에 자유로울 수 있는 이들은 거의 없다. 효율성과 경쟁을 지상 과제로 부여받고, 쉬지 않고 달려야만 하는 이들에게 자신의 삶을 반성하고 주변을 살필 여유는 주어지지 않는다. 최종적으로 무엇이 되어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는 이미 정해져있다. 이것은 마치 세월호 안에서 살아서 구조를 기다리는 이들을 방치하고 이미 사체 찾기와 인양 준비가 효율적이라고 판단한 것과 다를 바 없다. 세월호의 충격은 살아있음, 살아있는 삶의 소중함, 그 삶의 가능성은 안중에도 없이, 이익의 극대화를 위한 인력 배치, 최소한의 사후 보상 등으로 사회 전체를 굴리면 그만이라는 지배 가치의 생생한 목격인 것이다.

 

의도한 바는 아니었지만, 『여/성이론』 30호의 기획특집, ‘우리는 의존한다, 고로 존재한다: 부상하는 ‘망’들에 대해 묻/듣다’는 세월호의 충격으로부터 대안적 삶을 모의하는 가이드라인이 될 수도 있겠다. 기획특집에서 후기 자본주의의 공허한 삶을 꿰뚫을 가능성으로 페미니즘과 사회적 경제를 가늠해 본다. 오김현주는 총론으로 사회적 경제, 공동체 경제, 페미니즘 경제의 형성 조건을 제시하였고, 이후의 필자들은 각자 자신들이 헌신하고 있는 지역과 영역의 성과를 보고했다. 추혜인은 의료, 김정희는 농업, 박종숙은 주택, 정경섭은 동물병원의 활동을 알렸다. 또한 리포트 란에 실린 이명원의 글은 지식순환협동조합을 소개하고 있어 기획특집과 함께 읽으면 좋을 것이다. 독자들도 이들 공동체 중 절실한 무엇인가에 손을 내밀고, 어쩌면 새로운 영역에서 사회적 경제를 시작하는 용기도 얻게 되기를 기대해 본다.

 

일상에서 페미니스트로 살기를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야심차게 기획한 ‘페미니즘 라이브’와 페미니즘 ‘사용 설명서’는 이번 호에서 더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실천을 탐색한다. 윤보라의 「온라인 페미니즘」은 인터넷 공간의 페미니즘 액티비즘의 역사를 탐구한다. 인터넷 자료의 명멸성과 익명성으로 인해 집필에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역사를 되돌아볼 생생한 기록과 전략이 가득 담긴 이 글에서 오늘날 온/오프의 수많은 페미니즘 논객들이 흥미와 용기를 얻게 되기를 기대한다. 더불어 로리주희의 「처음 하는 연애」에는 첫 연애의 설렘을 아름답게 지켜갈 세심한 권고들이 들어있다.

저자 소개

여성문화이론연구소

여성들의 역사를 다시 쓰고 대안문화를 만들며 여성주의적 시각에서 새로운 시대의 이론적 패러다임을 만들어 보려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여성연구자들의 모임이다.여성문화이론연구소
우리는 역사를 다시 쓰고 대안 문화를 만들며 새로운 이론을 생산하고자 한다. 
여성이라는 현재의 정체성을 만든 역사에 균열과 틈새를 내겠다는 의미에서 
이 책의 제호 <여>와 <성>사이에 빗금(/)을 그었다. 
기존의 여성이란 남성을 상정하지 않고는 자존적일 수 없다. 
그래서 지금까지의 여성에 틈새를 내는 여/성의 이론을 만들어보려 한다. 
여성이라는 요상한 이름과 성이라는 기이한 이름의 역사를 다시 쓰겠다는 것이다. 
다시 쓰는 행위는 여성주의적 주체의 역사를 창출함을 의미한다. 

 목차

<기획특집> 
우리는 의존한다. 고로 존재한다: 부상하는 ‘망’들에 대해 묻/듣다

사회적 경제를 넘어 공동체 경제로, 그리고 여성주의적 공동체 경제가 형성되기 위한 조건들 
/ 오김현주 
건강하고 강한 여성 되기:살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의 실천 / 추혜인(무영) 
가배울 이야기 / 김정희 
공동주거—개인의 주택문제, 공동으로 해결한다 / 박종숙 
우리동물병원협동조합에 대하여 / 정경섭 

<논문>
근대 부엌과 여성 / 조혜영 
가족규범과 기혼이반 / 정의솔 

<여성이론가>
퀴어 이론가:이브 코소프스키 세즈윜 / 박이은실 

<페미니즘 라이브>
온라인 페미니즘 / 윤보라

<페미니즘 사용 설명서>
처음 하는 연애 / 로리주희

<문화/텍스트>
‘안녕들 하십니까?’, 그리고 여성 / 밀사 
‘알파걸’ 시대의 공주이야기, <겨울왕국> / 김애령 
어떤 눈물의 흐름: 사형수 용구, 변호사 송우석, 그리고 철학자 강신주 / 강정석 

<주제서평>
본질에 갇히지도, 장애물을 피하지도 않는 삶을 위해 / 하승우 
무성애로 성찰하기 / 이브리 
당신은 퍼포먼스에서 만남의 장소가 어딘지 아는가? 그리고 그곳에 있는가? / 김현주

<리포트>
여성문화네트워크 사업 / 최인숙 
왜 대안대학인가? / 이명원 

'도서출판여이연 > 여/성이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성이론 통권 제32호  (0) 2019.05.10
여성이론 통권 제31호  (0) 2019.05.10
여/성이론 통권 제30호  (0) 2019.05.07
여/성이론 통권 제29호  (0) 2019.05.07
여/성이론 통권 제28호  (0) 2019.05.07
여/성이론 통권 제27호  (0) 2019.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