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제91차 콜로키움] 방법으로서의 BL: 생물학적 본질주의를 탈자연화하기 여성문화이론연구소 제91차 콜로키움 BL(Boys’ Love) 문화는 그간 ‘10대 여성들의 성적 판타지 공간’, ‘여성들의 역능과 주체성을 보여주는 집단 문화’ 등으로 페미니스트 해석이 기입되는 장이었으나 2015년 이후 대중화된 페미니즘의 물결 속에서 ‘자정’의 대상이자 반페미니즘의 지표로 통용되기 시작했다. 특히 2019년 전후 ‘급진’ 페미니즘 실천의 일환으로 등장한 ‘탈BL’ 운동은 BL이미지에 여성이 없다는 비판을 제기하고 이를 ‘존재를 지우는 최고의 여성혐오’로 규정했다. 이러한 담론의 변동은 보는 주체보다 ‘보여지는 주체’가 페미니스트들의 주요 관심사가 되었음을 뜻한다. 불법촬영부터 N번방과 리얼돌까지 ‘보여지는 대상’으로서 여성 피해자 주체성을 정치의 축으로 삼아 온 페미니스트들에게 여성.. 더보기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적녹보라포럼 2020> 4차포럼: 팬데믹 시대의 페미니즘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적녹보라 포럼2020" 4차 포럼(Red Green Purple Paradigm Forum 2020) 일시: 2020년 12월 5일(토) 2-5 p.m. 장소: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 zoom (온 오프 병행) 사회: 김남이(여성문화이론연구소) 발표1: 임옥희, 팬데믹 패닉 시대, 페미니스트 페다고지 (여성문화이론연구소) 발표2: 김새롬, 팬데믹 시대의 성과 재생산 건강: 보호받아야 하는 몸과 배제되는 몸 (시민건강연구소 젠더와 건강 연구 센터) 발표3: 황주영: 팬데믹과 횡단하는 신체들: 에코페미니즘으로 자연을 재정의 하기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토론1. 문은미 (여성문화이론연구소) 토론2. 최예훈 (성적 권리와 재생산 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S.H.A.R.E)) 토론3. 박이은실.. 더보기
[제90차 콜로키움] 이분법을 넘어, 트랜스젠더의 존재 앞에 던져야 할 질문들 여성문화이론연구소 제90차 콜로키움 올해 초 변희수 하사와 숙명여대 합격생을 통해 트랜스젠더 이슈가 크게 부각되었다. 2001년 하리수의 커밍아웃 이후 20년 트랜스젠더의 용어 자체는 이미 익숙해진 지 오래다. 그러나 우리는 정말 트랜스젠더를 같은 시민으로 바라보고 있는가. 우리 사회가 트랜스젠더를 마주했을 때 해야 할 질문은 어떤, 누구를 향해 행해져야 하는가? 발표: 박한희(공익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 일시: 2020년 4월 28일(화) 저녁 7시 장소: 온라인 줌(메일로 참여링크를 보내드립니다) 신청: 신청폼 작성 후 제출, 참가비 무료 02-765-2825, gynotopia@gofeminist.org 더보기
[제89차 콜로키움] 1980년대를 퀴어링하기: 한국영화를 중심으로 여성문화이론연구소 제89차 콜로키움 1980년대 한국영화에 주목해 당시 퀴어영화로 개봉하지 않았고 대중들에게 퀴어영화로 인식되지 않았던 영화를 퀴어링(queering)해 읽어보는 자리이다. , , , 그리고 는 각각 1980년대 한국사회가 담지하고 있던 퀴어 섹슈얼리티에 대한 반응을 드러낸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네 편의 주요 텍스트를 통해 1980년대 한국영화에 재현된 퀴어 섹슈얼리티를 한국사회의 상황과 연결해 분석한다. 1980년대 한국사회에서 퀴어들은 AIDS 담론과 마주하며 단속과 억압의 대상이 되었지만 동시에 불화의 정치를 펼쳐나가며 자신들의 하위문화를 존속했다. 이번 발표는 퀴어성을 담지하고 있던 1980년대의 한국영화를 당대 퀴어들이 스스로 정체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 더보기
[제88차 콜로키움] 오메가버스는 왜 그렇게 불편하고 재밌을까? 여성문화이론연구소 제88차 콜로키움 BL(Boys' Love)은 여성의 서브컬쳐로 오래도록 자리매김하고 있는 장르다. 그러나 남성 주인공에 초점을 맞추는 장르의 특성 때문에, 이는 때로 여성 자신이 '부재'한 로맨스 형상을 소비함으로써 성적 욕망을 충족 시키는 도피의 장소로 의미화되어왔다. 그런데 정말 BL은 여성이 스스로를 소외시킨, 여성을 부정하고 과소재현하며 이용하는 장일 뿐일까? 본 발표에서는 BL의 장르 중 하나인 '오메가버스'를 주축으로 삼아 이런 질문들에 대해 논의해보고자 한다. 발표: 이현지(문화연구자) 일시: 2019년 9월 27일(금) 오후 7시 장소: 여성문화이론연구소 더보기
여/성이론 통권 44호 ▪ 저자: 여성문화이론연구소 ▪ 출판사: 도서출판 여이연 ▪ 발행일: 2021년 8월 15일 ▪ 판형/쪽수: 신국판 / 270쪽 ▪ ISSN: 1228-8365 ▪ 책값: 15,000원 자본주의 체제 변환과 젠더 ▪ 주요내용 이번 호의 특집 주제는 자본주의 체제 변환과 젠더이다. 고정갑희는 「성종계급 모순과 페미니즘: 상품생산-임금노동 중심의 자본주의-가부장체제적 경제의 전환」에서 지금의 ‘문제적 자본주의’는 성종계급의 모순으로 유지되며 자본주의 위기가 아니라 자본주의-가부장체제의 위기로 재정의하고, 자본주의-가부장체적 경제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비생산/비노동/비가치, 인간생산, 가사생산, 동물생산, 자연화된 노동 등 기존 자본주의 범주에서 비가시화된 노동과 생산을 톺아보고, 그 과정에서 언어와 인.. 더보기
여/성이론 통권 43호 ▪ 저자: 여성문화이론연구소 ▪ 출판사: 도서출판 여이연 ▪ 발행일: 2020년 12월 28일 ▪ 판형/쪽수: 신국판 / 351쪽 ▪ ISSN: 1228-8365 ▪ 책값: 15,000원 재난/기후위기/여성 ▪ 주요내용 이번 호 특집은 이다. 코로나 19와 같은 재난,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은 시작에 불과하다는 기후위기, 그리고 그 속에서 살아가는 ‘여성’이야기를 다룬다. 이것이 󰡔여/성이론󰡕이 ‘우리’ 공간을 지키고 코로나19에 대응하고 대항하는 방식이다. 이유진의 「한국사회 페미니스트 그린 뉴딜탐색」은 기후위기, 코로나19, 경제위기 상황에서 가장 취약한 존재라는 것이 또 다시 확인되고 있는 여성의 삶에 그린 뉴딜이 비빌 언덕이 될 수 있을까를 질문하고 ‘기후위기’와 ‘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는 그린.. 더보기
여/성이론 통권 제42호 ▪ 저자: 여성문화이론연구소 ▪ 출판사: 도서출판 여이연 ▪ 발행일: 2020년 8월 28일 ▪ 판형/쪽수: 신국판 /202쪽 ▪ ISSN: 1228-8365 ▪ 책값: 15,000원 트랜스젠더리즘/트랜스페미니즘 ▪ 주요내용 이번 호의 ‘기획특집’은 ‘트랜스젠더리즘/트랜스페미니즘’을 주제로 세 편을 글을 싣고 있다. 루인의 글 「여성범주를 통해 트랜스 페미니즘을 다시 사유하기」는 페미니즘 유산 속에서 트랜스젠더퀴어와 페미니즘의 관계를 재맥락화하면서 트랜스 페미니즘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글이다. 제 2물결 페미니즘부터 ‘여성’ 범주는 첨예한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었고, 오늘날 트랜스 여성에 대한 논쟁 역시 이러한 역사와 궤를 같이 한다는 것이다. 필자는 트랜스 여성에 대한 사유는 여성 범주의 목록에 트랜스 여.. 더보기